많이 모자란 나에게 당신을 허락해주신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나를 가장 많이 울게 하고 웃게 하는 당신에게 늘 고맙습니다.


당신 덕분에 나는

더 나은 사람이 되길 꿈꾸며

언제나 스스로를 반성하게 됩니다.

아직도 우리가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합니다.

그리고 혼자 당신의 모든 점을 좋아하던 예전의 나를 종종 떠올려요.

가끔 그때의 내 모습은 잊은채

날카로운 말들로 당신에게 상처를 주는 지금의 나를 발견합니다.

그럼에도

이런 어리석고 어리석은 나를 한결같이 사랑해주는 당신.

진심으로 고마워요.


당신을 통해 오늘도 사랑을 배웁니다.

정말 많이 사랑합니다.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8) 2018.01.31
오늘을 사는 모순  (4) 2017.12.19
  1. Deborah 2018.03.22 20:22 신고

    마음으로 쓰는 그 편지 받으셨을겁니다. ^^

  2. 부 들 2018.08.04 16:54 신고

    앞으로도 좋은일이 많이 있길 기대해 봅니다.
    "6년간 노를 저었다 "카데고리 글을 보고 들어 왔는데
    인문학을 가미한 사진작가 하셔도 되겟습니다

    • Anchou 2018.08.04 20:29 신고

      과찬이십니다.
      부끄럽지만 진짜 직업이 사진장이랍니다. ㅎㅎ
      이제 글만 잘 써보면 되겠네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