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30살을 꿈꾸던 때가 있었다.

어른이 되면 완벽해질거라 생각했는데.

더 무거워진 어깨로 매일 한계의 벽에 부딪힌다.

다시 꿈꾸던 그때로 돌아간다면 나의 지금은 달라져 있을까.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8) 2018.01.31
오늘을 사는 모순  (4) 2017.12.19
  1. 청결원 2018.04.28 06:40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 Anchou 2018.05.02 01:17 신고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되셨는지 모르겠네요.^^

  2. 로시난테를타고 2018.04.28 12:02 신고

    맞아요
    하지만 우리는 이 세상에 소풍나온 사람들이니
    다양한 경험이 오히려 재밌는 소풍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Anchou 2018.05.02 01:19 신고

      한 세상 소풍이라 생각하면 정말 아무 것도 아닐텐데 저는 뭐에 미련이 남아서 자꾸 뒤만 보게 되는지 모르겠어요. ㅠㅠ
      노력해보겠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해요.

  3. 휴식같은 친구 2018.04.28 15:34 신고

    늦었다고 생각할때가 빠르다고 합니다.
    40대가 되면 또 30대가 그리워집니다.ㅎ

    • Anchou 2018.05.02 01:20 신고

      네, 그런 것 같아요.
      저는 벌써 '아, 30살만 되도 정말 좋겠다' 싶습니다. ㅎㅎ

  4. *저녁노을* 2018.04.29 06:07 신고

    세월의 무게이지요.ㅠ.ㅠ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 Anchou 2018.05.02 01:22 신고

      감사합니다.
      한해 두해 지날수록 다 견뎌내고 사신 어르신들 모습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5. 에카앨 2018.04.29 18:05 신고

    공감됩니다. . 30살이 넘고 큰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했는데도 전 아직 어른이 아닌것같아요

    • Anchou 2018.05.02 01:25 신고

      우리는 언제쯤 진짜 어른이 됐다고 할 수 있을까요?
      지금 같아서는 시간에 브레이크를 밟고 싶습니다. ㅎㅎㅎ;;

  6. 보미 2018.05.01 12:19 신고

    금방 입니다. 세월~~~
    항상 최선을 다해서 지내면 후회없을듯

    • Anchou 2018.05.02 01:27 신고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 싶어도 후회가 남는걸 보면
      아마도 그게 진짜 최선은 아니었나봐요.
      그러고 보면 항상 핑계 아닌 핑계를 둘러대며 지내온 것 같아요. ㅠㅠ

  7. 잉여토기 2018.05.01 19:45 신고

    정말 어른이 되면 뭐든 내맘대로 할 수 있고,
    다 될 줄 알았는데, 현실의 한계에 벽에도 자주 부딪치고
    모든 일이 내 맘 같이 되진 않더라고요.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 Anchou 2018.05.02 01:37 신고

      네, 정말 모든 일이 내 맘처럼 되지 않는데에서
      많이 좌절하게 되네요.
      그것도 나이가 먹을수록 실패에서 오는 상처가 더 커지는 것 같아요. 그래도! 내일도 파이팅입니다!!!

  8. Deborah 2018.05.03 01:28 신고

    그래요. 완벽한 인간은 없다고 생각해요.
    불안전하기에 더 많이 노력하고
    좌절되고 일어서고 하면서
    성장되는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봅니다.
    저도 그런생각들때 많이 이었지요

    신앙의 힘으로 모든걸 극복해나가다 보니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우리 인간은 너무나 이기적이기에
    잘 안되면 남탓 아니면 자책하기 바쁘죠.
    그럴때마다 전 왜 내가 태어났고 무엇을 추구하면서
    사는 삶이 중요한가를 놓고 기도해봐요
    그럼 늘 답은 하나에요.
    하나님 영광돌리는 삶이 저의 목표라는걸요.

    위의 짧은 내용이지만 많은걸 느끼게 해주네요.
    주무실 시간이죠?
    지금 그곳은 몇시인가요?
    여긴 점심시간이네요.

    • Anchou 2018.05.03 02:02 신고

      여긴 곧 자정이에요^^

      좋은 말씀 항상 감사해요.
      흐트러지다가 다시 다잡고,
      흐트러지다가 또 다시 다잡고 하는 생활의 반복인 것 같아요.
      원망하지 말아야지, 탓하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정신차려 저를 돌아보면
      한없이 부족하고 부끄러운 존재라는 것을 느끼게 되네요.
      원망과 의심, 걱정 모두 부족한 제 신앙에서 비롯되는 마음들 일텐데...
      다시 일깨워 주셔서 감사합니다.

      점심 맛있게 드시고 남은 하루 좋은일만 가득하세요^^

  9. 부 들 2018.08.04 16:55 신고

    사진과 글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 Anchou 2018.08.04 20:30 신고

      저도 부들님 블로그에 방문해봐야할 것 같네요.
      아무래도 진사님이실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드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