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도로 위를 달리다 보면 우리나라에 비해 꽤나 다양한 색깔의 자동차 번호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이 번호판들의 의미와 용도에 대하여 설명을 드리도록 할게요.



저도 처음엔 대략 흰색, 빨간색, 노란색, 녹색만으로 구분했었는데 더 자세히 알아보면 이보다 더 많은 종류의 번호판이 존재하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번호판의 구성은 우리나라의 '가나다라...' 처럼 문자의 조합 + 번호 + (하단의)지역명 이렇게 기재되어 있는 것이 기본입니다. 첫번째 글자는 차량 등급에 따라 다르며, 개인 차량의 경우 출고순으로 문자의 순서가 정해집니다. 따라서 개인 차량에는 우리나라의 '가'에 해당되는 'ก(꺼 까이)'로 시작되는 차량이 가장 많고, 픽업트럭과 밴, 택시 등도 각각 가장 많이 사용되는 문자가 따로 있습니다. 이건 설명하자면 조금 길어지고 뭐... 중요한 이야기는 아니니까 패스하도록 할게요. ㅎ



먼저,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흰색 바탕 + 검정 글씨

7인석 이하의 4륜 자동차에 가장 흔하게 붙어있는 번호판으로 일반적인 개인용 차량은 모두 이 번호판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노란 바탕 + 검정 글씨

택시, 버스, 기타 전세 차량(회사에 소속된 이동 차량)입니다.



녹색 바탕 + 흰색 글씨

공항 리무진용 차량, 여행객용 이동 차량, 비즈니스용 차량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흔히 푸켓에서의 (밴을 제외한) 택시 차량은 이 색이 사용됩니다.



가장 많이 오해하는 번호판이죠.

빨간 바탕 + 검정 글씨

새 차를 구입할 때 자동차 판매처 또는 딜러 측이 발행하는 임시 번호판입니다. 우리나라의 나무 번호판 같은거죠. 이 번호판도 사야하는거구요. 새 번호판이 나올 때 반납하면 납부했던 빨간 번호판의 금액을 되돌려줍니다. 규정상으로는 2달 이내에 새 번호판을 받아야 하지만 좋은 번호를 받고 싶어서 계속 빨간 번호판을 달고 다니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태국 역시 중국의 영향 때문인지 원래 이런 전통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행운을 가져다주는 좋은 번호에 집착을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일정 기간마다 좋은 번호판은 경매로 나오기도 하는데요. 번호판 1개에 몇 십에서 몇 백만원에 낙찰이 된다고 합니다.



그밖에 많은 번호판 색깔이 존재합니다. 처음엔 위의 이미지처럼 흰 바탕에 녹색이나 남색(파란색) 글씨를 보고 검정색 글씨인 번호판과 같은 거겠거니 했었는데 그 의미가 완전히 다르더라구요.

흰색 바탕 + 녹색 글씨 : 2 도어의 픽업 트럭용

흰색 바탕 + 남색(파란색) 글씨 : 개인용 밴 차량 또는 7인승 이상의 밴 차량

노란색 바탕 + 녹색 글씨 : 3륜 툭툭이

주황색 바탕 + 검정 글씨 : 농업용 또는 공공 서비스용 차량

기타 : 왕족인 로얄패밀리, 군용, 외교관용, 경찰 차량도 각각 눈에 띄게 다른 형태와 색상을 띄고 있는데 요건 딱 보면 아... 군용이구나, 외교관용이구나 하고 딱 구분되어 보인답니다. 넙쩍하고 심플해서 살짝 말레이시아 번호판스럽게 생겼거든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 그림판 위에 번호가 새겨진 차량들이 있는데 저건 태국의 지방마다 각각 다른 배경의 번호판을 따로 발행한 공공 지역상품(?) 같은 거랍니다. 이건 아무 번호판에 적용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육로 운송 경매 부서를 통해 구입한 번호판에만 적용이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가독성도 떨어지고 예쁜것 같지 않은데 동남아에서는 이렇게 꾸미는 걸 좋아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습니다.


신기한 태국의 자동차 번호판, 이렇게 알고 보게 된다면 더 재미있지 않을까요?

  1. 선연(善緣) 2018.07.03 07:17 신고

    자동차 번호판의 색깔이 다양하네요.
    색깔만큼 의미도 완전히 다르군요.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 Anchou 2018.07.07 07:52 신고

      뿐만 아니라 도로에 번호판을 붙이지 않은 차들도 있고
      여러가지로 다양합니다. ㅎ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행복사냥이 2018.07.03 07:47 신고

    태국가면 유용한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Anchou 2018.07.07 07:55 신고

      아는만큼 보인다고 하잖아요. ㅎㅎ
      나중에 태국에 오시면 다르게 보이시겠죠?

  3. 봉리브르 2018.07.03 08:10 신고

    태국의 택시번호판,
    아무 생각 없이 봤는데,
    이렇게 설명해 주시니
    다음 기회에는 좀더 눈여겨 봐야겠네요.

    잘 알고 갑니다.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 Anchou 2018.07.07 07:59 신고

      네 ㅎㅎ
      태국에 오셨을 때
      또 다른 이야깃거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4. 휴식같은 친구 2018.07.03 11:05 신고

    우리나라보다 다양한 번호판을 가지고 있는 듯 하네요.
    차량 번호에 미련을 왜 갖는지 좀 이해는 안되더라구요...ㅎㅎ

    • Anchou 2018.07.07 08:05 신고

      그쵸?
      저도 이해는 안가지만
      또 여기에 계속 살다보니
      1번, 9999번, 555번... 요런 번호들 보면 "우아!"하게 되네요. ㅎㅎㅎ

  5. 몰드원 2018.07.03 18:16 신고

    비온후 날씨가 무척 덥네요~
    건강 유의 하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Anchou 2018.07.07 08:14 신고

      네, 더위 항상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6. Deborah 2018.07.03 21:00 신고

    오 재미있는 글입니다. 아주 흥미롭게 읽었네요.

    • Anchou 2018.07.07 08:16 신고

      나라별로 신기하고 재미난 부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계속 바빠서 더 많이 소개해드리고 싶은데 그게 쉽지가 않네요 ㅠㅠ

  7. _Chemie_ 2018.07.04 02:15 신고

    오 자동차 번호판 색에 따라 의미가 다 다르군요.
    좋은 번호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도 재미있구요!
    태국에 가서 자동차 번호판들 보면 이 글 생각나면서 관심있게 볼 수 있을 것 같아요.ㅋㅋ

    • Anchou 2018.07.07 08:33 신고

      네, 교통법 상으로는 저 빨간 번호판도 2달 이상 달고 다니면 벌금인데 저런 일로 검문에 걸리는 경우는 거의 없는듯 해요.
      번호판을 아예 떼고 다니는 차들도 많으니까요. ㅎㅎㅎ

  8. 하스텐 2018.07.06 09:11 신고

    번호판 종류가 참 많네요.
    임시번호판이 빨간색인 이유는
    조심하라는 의미일까요. ㅎㅎ

    • Anchou 2018.07.07 08:40 신고

      헛!
      왜 저런 색일까... 하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는데
      그러고 보니 궁금하네요. ㅎㅎㅎ

  9. 잉여토기 2018.07.07 00:42 신고

    화려하게 배경이 꾸며진 번호판도 있네요.
    번호판 색깔을 보며 이건 임시번호판, 택시, 비즈니스용 차량 등 구분할 수 있겠네요.

    • Anchou 2018.07.07 08:51 신고

      네, 그런데 화려한 배경은 전혀 예쁘지 않아요. ㅎㅎㅎ
      가독성도 안좋아지고 말이죠.
      그런데도 종종 이 번호판을 사는 사람들이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