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힘을 다해 노를 저어도

들판에 멈춘 배 위에서는

팔만 아프지.


이제야 보인다. 배가 어디에 있었는지.

배를 끌어 바다로 가야하나.

우사인볼트가 되어 잃어버린 시간을 내달려야하나.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멘탈의 가출 사건  (7) 2018.08.23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8) 2018.01.31
  1. 휴식같은 친구 2018.07.23 14:58 신고

    시인이 되신줄 알았어요.
    글귀가 멋진데요? ㅎ

    • Anchou 2018.07.23 15:50 신고

      칭찬 감사합니다. ㅎㅎㅎ
      요즘 마음이 복작복작해서
      별 생각이 다 드네요. ㅎㅎㅎ

  2. 부 들 2018.08.04 16:56 신고

    힘내세요
    좋은결과 있을 겁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