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침반을 손에 들고 서있지만

정작 가야할 곳이 어디인지 몰라 헤매는 이의 막막함을 아는지.

손바닥 위에서 이리저리 돌고 있는 나침반의 바늘이 흔들리는 건지

나의 촛점 잃은 눈동자가 흔들리는 건지

어느 것 하나 불안하지 않은 것이 없다.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형태_01  (8) 2018.10.18
멘탈의 가출 사건  (7) 2018.08.23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1. 보여주는남자 2018.08.20 08:19 신고

    어렵고 ... 심오하고 뭔가 있는것 같은데
    좀 앞이 막막하고 한 상황 슬픔이 느껴지기까지 하내요 ...

  2. 휴식같은 친구 2018.08.20 08:38 신고

    어렸을 때에는 이걸 봐도 뭘로 찾아가는지 도통 몰랐습니다.ㅎ
    즐겁게 한 주 시작하세요.

  3. 잉여토기 2018.08.21 14:25 신고

    가야할 방향 갈피를 못 잡을 때
    스트레스 받고 힘들죠.
    얼른 방향 찾으시고 고민좀 떨쳐내시면 좋겠어요.

    • Anchou 2018.08.22 02:42 신고

      네!
      힘 내야죠!
      갈수록 평범하게 연세드신 분들이 존경스럽습니다.

  4. 모피우스 2018.08.21 22:10 신고

    선택에 따른 책임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 Anchou 2018.08.22 02:42 신고

      그래서 더 어깨에 힘이 들어가는 듯합니다.
      용기도 없어지구요.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