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찰옥수수를 더 좋아하는데 신랑은 노란 옥수수를 더 좋아해서 언제나 우선순위는 노란 옥수수에요. 태국에도 찰옥수수를 팔긴 하지만 저는 어떤 종류의 옥수수든 다 좋아하긴 하거든요. ㅎㅎ



태국도 여름에 옥수수가 집중적으로 나오는 시기입니다. 평소에도 팔긴 하지만 여름이 제철이에요. 이때가 조금 더 저렴하죠.



센탄(센트럴 페스티벌) 1층에 위치한 마트에서 2개 들이 옥수수 한 팩을 업어왔습니다. 마크로(makro)에서 더 저렴이로 살 수 있었는데 사가지고 나오는 길에 계산대에서 바코드를 안찍어왔다고 계산원이 다시 야채코너 가서 바코드를 찍어오라는걸 귀찮아서 그냥 옥수수는 빼달라고 하고 안사버렸어요. ㅋㅋ 입 짧은 신랑이랑 간식으로 먹을거라 어차피 소량이니 센탄에서 사자고 해서 업어온 녀석.



왜 윗 꽁다리를 이렇게 싹둑 잘라놨는지 이해할 수 없는 비주얼. 이렇게 손질해두면 깔끔해보이는지...?



어찌되었든 일단 껍질을 벗깁니다. 꽁다리가 없으니 뭔가 허전하군요.

마지막 속껍질 한 겹을 남겨두고 찔거에요. 그래야 영양 손실이 적다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옥수수 수염도 그대로 남겨둡니다. 원래 옥수수를 찌기 전에 떼어내야 수월하게 분리되지만 저희는 옥수수 수염차도 한 방에 만들어 먹을거거든요.



속껍질 한 겹과 옥수수 수염을 그대로 매단 옥수수를 흐르는 물에 살살 씻은 후, 냄비에 넣어줍니다. 꽁다리가 안짤려 있었다면 수염이 더 가지런히 붙어있을텐데 저걸 잘라놔서 귀신 바가지가 되어버렸네요. 끙...



소금 반숟가락, 그리고 설탕 반숟가락을 넣어줍니다. 설탕이 흙처럼 보이는데 천연 설탕이라 저래요. ㅎㅎ

일부러 조금 싱거운 간으로 맞춰줬습니다.



옥수수가 잠길만큼 찰랑한 높이로 물을 부어주고요.



이제 삶아줍니다. 저희 집은 가스레인지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아요. 이유는 나중에 알려드릴게요. 이것도 집 구조와 관련이 있어서요.

그래서 사용하지 않는 가스레인지 위에 인덕션을 올려서 사용하고 있어요. ㅎㅎ

요즘 집안 물건을 하나씩 페이스북 중고장터에 팔고 있는데 가스레인지도 조만간 처분할 예정입니다.



화력 5에서 20분간 삶아줍니다.



20분 후, 옥수수 완전히 탱글해졌죠?



옥수수와 수염까지 다 건져내고 이 남은 물을 체에 걸러 잘 식힌 후, 옥수수 수염차로 마실 수 있어요. ㅎㅎㅎ

아까전에 간을 좀 심심하게 맞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옥수수 수염차 간에 딱이거든요. 시중에 파는 맛이랑 똑같아요.



잘 다듬은 옥수수!

아주아주 살짝 싱거운 간이지만 옥수수 수염차를 마시려면 이정도는 감수해야죠! 평소 단짠을 즐기는 신랑 입맛에도 크게 싱겁지 않다며 맛나게 하나를 다 뚝딱해줘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ㅋㅋ 엄마 맘이란게 이런걸까요. ㅋㅋ 세척과 손질을 초기에 깨끗하게 한 후 살짝 싱겁게 간을 하고, 옥수수 수염까지 넣어서 함께 찌면 나중에 저렇게 옥수수 수염차를 득템할 수 있어요. 이게 바로 저희 부부가 노란 옥수수를 쪄먹는 방법입니다.

  1. 휴식같은 친구 2018.08.30 20:13 신고

    일타 이피네요.
    옥수수도 먹고 옥수수 수염차도 마시고.
    생활의 지혜입니다.ㅎ

    • Anchou 2018.09.01 03:12 신고

      ㅎㅎ
      옥수수를 찌기 전에 세척만 좀 더 신경써주시고
      들어가는 소금과 설탕도 좋은걸로 넣어서
      이렇게 해보세요. ㅎㅎㅎ

  2. kangdante 2018.08.30 20:16 신고

    노란 옥수수가 엄청 맛나 보입니다
    괜스레 맛보고 싶어집니다.. ^^

    • Anchou 2018.09.01 03:12 신고

      전 찰옥수수가 더 좋은데
      노란 옥수수도 계속 먹다보니
      달달하고 맛있네요^^

  3. 보여주는남자 2018.08.30 21:47 신고

    옥수수!! 이건 우리 아이들까지 온가족이 다 좋아해요 ㅎ
    한번먹을라치면 한포대기 사다놓고 아이들하고 쭉쭉 벗겨서 쪄 먹죠 ㅎ
    아 ... 이번주말에 사러가야겠내요 ㅎ

    • Anchou 2018.09.01 03:15 신고

      저도 한때 어릴적 옥수수 귀신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컸지요.
      한포대기....는 좀 오버지만 한봉다리를 혼자 다 먹어치웠었거든요. ㅋㅋㅋ

  4. 잉여토기 2018.08.30 21:55 신고

    옥수수의 노란빛깔이 너무나 맛나 보여요.
    옥수수수염차까지 한번에 만드셨군요.

    • Anchou 2018.09.01 03:24 신고

      네, ㅎㅎㅎ
      귀차니즘이 바로 발견의 어머니가 아닐까 해요.

  5. _Chemie_ 2018.09.04 02:29 신고

    옥수수 수염은 항상 다떼서 버렸는데 이렇게 이용할 수도 있군요!
    정말 꿀팁이예요!
    옥수수는 잘 안먹다가 한창 입덧할 때 먹고싶어서 좀 사다가 쪄서 먹었었는데, 알려주신 방법대로도 한번 해봐야겠어요ㅋㅋ

    +)지난번에 무생채도 알려주신대로 해서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감사해요ㅋㅋㅋㅋ

    • Anchou 2018.09.04 20:21 신고

      앗 ㅎㅎㅎ
      무생채를 도전하셨군요!
      옥수수수염차는 수염만 말렸다가도 끓여먹었었는데 요게 훨씬 맛나더라구요.

  6. 버블프라이스 2018.09.04 05:22 신고

    어쩜 빛갈이 곱고 노란것이 아주 맛나보입니다.
    옥수수수염차는 덤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 Anchou 2018.09.04 20:22 신고

      네, 이것이 바로 일석이조, 일타이피죠 ㅋㅋㅋ
      사실 귀차니즘의 영향입니다. ㅠ0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