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0월 16일에 페낭에 있는 태국 영사관에서 하룻동안 비자 신청 인원수를 200명으로 제한한다는 공문이 내려온지 채 1년도 안된 상황에서 다시 한 번 비자 신청수를 더 제한한다는 공문이 올라왔습니다.


▶▶ 페낭의 태국 영사관에서 온 공문 (2017년 10월 16일자) 포스팅


달라진 주요 내용을 요약해보면,

1. 하룻동안 딱 100명의 비자 신청만을 처리할 예정(해당 업무 시간은 변동없음)

2. 신청서는 양식에 맞게 모두 기재되어야 하며, 신청서에 사진이 반드시 부착되어 있어야 함(이 부분은 아마도 중국인들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진을 첨부하지 않고 와서 땡깡을 부리는 중국인들이 종종 있거든요)

3. 신청서와 함께 반드시 준비해야하는 서류(말레이시아 이미그래이션 도장이 찍힌 페이지가 반드시 포함된 여권 사본, 숙소 또는 집 렌탈 계약서, 태국발 티켓 예약내역)

4. 영문 또는 태국어 서류만 가능

5. 태국 / 말레이시아 / 미국달러 / 유로 통화로 통용되는 통장 내역 사본


3번의 경우, 워크퍼밋이 있는 사람들은 집 렌탈 계약서 대신 워크퍼밋 사본과 회사 재직 증명 서류로 갈음이 가능하고, 태국발 + 태국행 티켓은 버스 티켓으로도 대체가 가능합니다. 그래도 혹시 모르니 집 렌탈 계약서는 챙겨가시는 것이 안전하겠죠?

그리고...

서류 불충분으로 확인된 사람은 영사관 창구 자체에 출입이 불가하다고 합니다. 깜빡하고 서류나 사진 하나라도 빠지면 당일 다시 챙겨서 방문해도 출입이 불가하며, 다음날 출입니 허가된다고 하니 한번에 완벽하게 서류를 준비해서 최대한 빨리 줄서야 무사히 당일 신청 업무를 마칠 수 있습니다. 서류 조작 시에도 1년간 블랙리스트에 올라 비자 신청이 불가해집니다. 또한 오버스테이 기록이 있다면 비자 갱신에 패널티가 부여되어 통상의 비자 기간보다 짧은 기간만 체류할 수 있는 비자만을 허가해 준다고 합니다.

아주아주 팍팍해졌죠.

관광하기엔 더 없이 좋은 나라이지만 동남아 국가치고는 장기 체류하는 사람들에게 아주 까다로운 국가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이 나라에 살려면 최대한 나라에서 규정한 법은 잘 지켜야 권리 주장까지는 어불성설이라도 마음은 편하지 않을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