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방콕포스트>


태국의 큰 축제 중 하나인 낀제.

매년 이맘때 즈음이면 태국에서는 '채식주의자 축제(Vegetarian Festival)'라 불리는 낀제가 약 일주일간 열립니다.

해마다 날짜가 조금씩 다른데 올해는 10월 20일~28일까지로 정해졌고, 지금 이 시각도 낀제 기간에 해당됩니다.

이 축제는 약 150년 전에 푸켓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지역 사람들은 낀제 기간 동안 흰 옷을 입고, 고기를 먹거나 술을 마시거나 불경스러운 행동은 금하며,

몸과 마음을 정화시키는 시간을 보냅니다.

9명의 신들이 내려와 이 기간동안 사람들을 지켜본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태국, 특히 푸켓에 낀제 기간에 여행을 오셨다면

노란 깃발을 꽂은 도로나 상점, 흰옷을 입은 사람들을 쉽게 마주하실 수 있습니다.

현지 음식점에서는 이 기간에 고기를 뺀 콩고기나 야채 등으로 요리한 낀제용 메뉴로 바꾸어 파는 곳이 많이 있습니다.

대부분 스프링롤이나 볶음면 요리, 찐빵 등의 메뉴라서 이 기간 중에 자유여행으로 오시게 된다면

"현지음식점에서는 먹을게 정말 없다~"라고 하실 수도 있답니다.

낀제에 빠질 수 없는 또 하나의 이벤트는 바로 행렬인데요.

푸켓타운에서는 다양하게 이루어지는 낀제 행렬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신내림을 받아서 몸에 꼬챙이를 끼우기도 하고, 소원을 빌기도 하고, 액운을 날리기 위해 여기저기에서

중국식 폭죽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중국식 폭죽은 소리가 아주 테러수준이라 너무 싫어하는데요.

어마어마하게 터칩니다.

작년엔 바로 옆집에서 한꺼번에 이 대포소리가 나는 중국식 빨간색 폭죽을 마당에서 100여개 연달아 터치는 바람에

차가 폭발한줄 알고 경기를 일으켰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올해는 왠일인지 폭죽도 자제하고 조용하게 지나가는 분위기입니다.

작년 10월 13일 태국의 푸미폰 국왕이 서거하고 이제 1주년이 지나는 시점이라 그럴 것이라 짐작은 했었는데요.

관광객들에게는 해당사항이 없었지만 태국 국민들에게는 국가에서 정한 애도기간이 1년이었거든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오늘따라 만나는 태국인 99%가 검정색 옷을 입었더라구요.

게다가 모든 음식점, 백화점, 편의점 모두 3시 이후 문을 닫았습니다.

꽉 막히던 도로도 명절날 서울 여의도 한복판처럼 휑했습니다.

네, 서거 1주년이면서 오늘이 바로 푸미폰 국왕의 장례식이 거행된 날이었습니다.

불교국가의 장례의식에 맞게 지난 밤 10시 다비식(화장)이 진행되었고,

국왕의 진짜 마지막을 배웅하려는 태국 국민들 수십만명이 왕궁에 모여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동안 내리지 않던 비도 때를 아는지 주적주적 쏟아지는 밤이었습니다.



이번 낀제는 아무래도 조용하고 엄숙한 분위기로 마무리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시끄럽고 뒷처리가 힘든 폭죽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 전 좋지만 다시금 슬픔에 잠긴 이웃들을 보면서

대외적인 평가와는 별개로 푸미폰 국왕은 국민들에게 국왕 이상의 존재였다는걸 느끼게 됩니다.

오늘은 저도 검정색 옷을 꺼내입고 예의를 갖춰야겠습니다.


* 참고로 푸미폰 국왕의 다비식은 이달 29일까지 거행되며, 정부에서 지정하는 (태국인만 해당)공식적인 애도기간은 종료됩니다.

하지만 이미 여행객들에 해당되는 애도기간은 작년에 끝났기 때문에 복장, 술 등의 제한은 이미 없었습니다. 

참고하시라고 알려드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