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혹시 이 영화를 아시나요?

우리나라에서는 <숟가락 살인마>라는 이름으로 더 잘알려진 영화,

<살인의 막장>

영문명은 The horribly slow murderer with the extremely inefficient weapon.

해석하자면 '엄청 비효율적인 무기를 가진 끔찍하게 느린 살인마' 정도랄까요?

이 영화는 미국에서 만들어진 10여분 짜리 단편영화로 2008년 처음 개봉했습니다.

그리곤 2009년 제 13회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단편부문 관객상과 금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심사의원들과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저 또한 아주 배꼽을 잡고 봤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2~3번 다시 봐도 잊혀질 때 즈음 또 한 번 보고싶은 영화랄까요?!

감독은 리처드 게일(Richard Gale)로

숟가락 살인마가 이 영화의 감독이라는 사실을 아시는 분은 많지 않으실 거에요.

실제로도 아주 괴짜인듯. ㅋㅋ


큰 스토리는 이렇습니다.

어느날 한 남자(잭)가 영문도 모른 채

숟가락으로 공격하는 살인마에게 공격 당해 서서히 죽어가는 스토리입니다.

영원히 피할 방법도 대적할 무기도 없습니다.

어디에 숨든지 줄기차게 찾아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때린 곳을 또 때립니다.

이유라도 알면, 막을 방법이라도 알면 좋을텐데

주인공인 잭의 입장에서는 아주 미치고 팔짝 뛸 노릇이죠.

어떻게 보면 단순한 패턴의 이 영화는

어떤 호러영화보다 무시무시한 비주얼의 살인마가

살인과는 거리가 있어 보이는 작고 동그란 숟가락이라는 도구를 사용해서

한 대상을 찾아 죽을 때까지 괴롭히는데요.

그 시나리오 자체가 꽤나 신선하고 재밌습니다.

10여분의 짧은 이야기이지만

나도 모르게 숟가락 살인마에게 중독되어버리고 맙니다.

실제로도 살인마 캐릭터는 할로윈 코스프레의 단골 소재가 되기도 하고

패러디물을 만들기도 하는 등 숟가락 살인마의 골수팬은 세계각국에 널리 퍼져 있답니다. ㅎㅎㅎ


이 숟가락 살인마 이야기는 <살인의 막장>이 발표된 후에도 계속

여러 제목의 시리즈로 탄생했습니다.

<살인의 막장>

<잭에게 물어봐>

<나도 숟가락 살인마다>

<잭을 구해줘>

<숟가락 vs 숟가락>

<너도 숟가락 살인마가 될 수 있다>

<세계최초공개 : 또 다른 대작>


2011년까지 이렇게 총 7편의 시리즈가 제작되었답니다.

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후속작이 제작되지 않은 걸 보면 7번째의 작품이 마지막편인 것 같습니다. 아쉽...

긴장감이 1도 없는 숟가락 살인마이지만

억울한 남자 잭에게는 세상 끔찍한 공포를 느끼는 호러 코미디!

1편은 10분, 후속작들도 2~8여분짜리 단편이니까 Killing time을 원하시는 분들께 추천드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