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푸켓에서 열리는 큰 행사 중 하나인 낀제 축제 (vegetarian festival).

바로 지금이 그 축제 기간입니다. 올해인 2018년은 10월 8일부터 10월 17일까지 낀제 기간입니다. 중국에서 넘어온 도교 문화의 영향을 받은 축제이기 때문에 중국식 달력에 따라서 매년 그 날짜가 달라집니다.


낀제의 유래

1800년대 초, 주석이 풍부한 푸켓의 까투(Kathu)라는 지역으로 중국인들이 몰려왔고 그 당시 중국 이주민들이 믿었던 도교 신을 섬기는 문화가 그대로 이어지면서 크고 작은 일마다 신에게 기도와 경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이주하여 기댈 곳 없는 그들이 붙들고 의지할 수 있는 대상이 집과 마을을 지켜주는 신이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러던 중 푸켓 이주민 사이에 열병이 돌았는데 중국 공연단이 신들에게 예배를 올리자 열이 내리고 병이 완화되어 이를 정식으로 알리고 일정 기간을 정해 이 의식을 행하도록 하였다고 합니다.



낀제는 태국의 명절 중 '쏭크란'이라는 태국 구정쯤 되는 명절 다음으로 큰 명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며칠 전부터 거리 곳곳에 칠성대제도 아닌 구성대제(九星大帝)라는 글이 써있는 노란 깃발이 늘어서길래 곧 낀제가 다가온다는 걸 알 수 있었죠. 중국식 달력으로 7일째 되는 날부터 9일간 이어지기 때문에 9성대제라고 합니다. 이 기간엔 몸을 정결하게 한다는 의미로 모두 흰색 옷을 갖추어 입고 야채만 먹습니다. 그리고 큰 사원이 있는 지역에서는 폭죽과 접신 등을 한 무리의 행렬이 이어집니다.



푸켓 타운의 한가한 평일 모습이지만 이 기간 중엔 이 거리를 차량으로 통과하지 못할 정도의 어마어마한 인파와 행렬이 이어집니다.



태국 국민의 90% 이상이 불교를 믿는 불교 국가라고 하지만 실제로 안을 들여다보면 여러가지 잡신을 믿는 도교도 그들의 삶 깊숙이 자리잡고 있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집집마다 모셔진 미니 사당을 보면 그 안에 부처님부터 뱀신, 코끼리신 등등 신기한 신들을 함께 모시고 있는걸 쉽게 볼 수 있어요. 심지어는 그 사당 위에 국왕 사진까지 걸려있는 집들도 있습니다.



특히 이 축제 기간 중 이어지는 행렬에서는 접신을 한 사람들이 몸을 뚫는 피어싱 행위를 하는데 위의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크기와 종류를 불문한 여러가지 도구를 몸에 통과시키는 접신 행위를 합니다. 지금은 이런 잡신과 근거 없는 접신 행위를 야만적으로 보는 외부의 시선을 의식해서인지 축제 또한 그 규모가 작아지고 있지만 낀제 축제가 처음 유래되었던 푸켓 지역은 아직까지도 어마어마한 규모로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어제 그저께 푸켓 타운의 모습입니다. 대박이죠?



아이러니한 것은 접신으로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피어싱을 할 수 있다는 이 사람들이 사실 뒤로는 아픔을 잊기 위해 (마)약 종류를 먹는 일이 자주 있다고 하니... 이 얼마나 의미없는 믿음인지요?



다행인 것은  이번 낀제 기간 중에 비가 자주 내려서 그나마 폭죽이 덜 터졌다는 겁니다. 소리가 굉장히 큰 중국 화약 폭죽을 터뜨리기 때문에 동네 강아지들이 울부짖거든요.



저희 달둥이도 무서워서 이 기간 내내 쭈구리가 되어 있는 모습. 온 동네 강아지, 고양이들에겐 고통의 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낀제 기간엔 여러 식당에서 기존의 메뉴 대신 낀제(เจ)를 대표하는 채식 위주의 특별식을 판매하는 곳이 많아서 그런 별미를 맛볼 수 있다는 점은 좋은 것 같지만 한편으로 소음과 쓰레기, 교통체증 등의 불편한 점도 상당합니다. 그럼에도 태국 특히 푸켓에 이 기간을 맞춰서 방문하게 된다면 낀제 행렬은 한번쯤 볼만한 새로운 경험이 아닐까 합니다. 노란 깃발이 꽂힌 가게에 낀제(เจ) 표시가 되어 있다면 원래 메뉴가 아닌 낀제 특별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니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구요.

  1. Deborah 2018.10.17 04:27 신고

    어머나 낀제라는 축제가 있었군요. 온갖 잡신들을 많이 섬기는 그런 나라가 태국이 아닌가 하고 생각해보게 되네요.
    접신이 와서 고통을 잊는다고 말은 하지만 실제로는 마약을 해서 그 고통을 잊는다니 허무니 없는 그런 행위가 아닌가합니다.
    다 보여주기 위한 쇼처럼 보이니 어쩜 좋을까요?
    우리 나비씨가 그곳에 없을길 다행이네요. 안그랬으면 맨날 경끼를 했을텐데요. 애완동물에게는 고통의 시간 맞네요.
    사랑스런 강아지님이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ㅠㅠ

    • Anchou 2018.10.18 06:14 신고

      지금 시대엔 맞지 않는 축제가 된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규모가 해마다 작아지고 있지만
      푸켓은 이 축제의 시작이 된 지역이라
      유지는 되겠죠. ㅠㅠ
      개인적으로 먹거리 이벤트는 좋지만 저 행렬은
      안타까워요.
      게다가 온 동네 강아지, 고양이들에게도 고통의 시간이구요. ㅎㅎㅎ;

  2. 버블프라이스 2018.10.17 04:52 신고

    Anchou님 덕분에 태국의 소식, 문화를 알 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노란 깃발이 꽂힌 가게에 낀제(เจ) 표시가 되어 있다면 원래 메뉴가 아닌 낀제 특별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군요? 태국 여행시 꼭 노란 깃발을 찾아봐야겠어요 -

    • Anchou 2018.10.18 06:16 신고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시기가 맞아 태국 여행 시에 저런 노란 깃발을 보신다면 경험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3. *저녁노을* 2018.10.17 05:50 신고

    태국은 아직 가보질 못했습니다.
    낀제 축제 소식...잘 보고갑니다.

    • Anchou 2018.10.18 06:19 신고

      그래도 세상이 좋아진게
      이런 블로그를 통해 간접적으로
      여러 정보를 접할 수 있다는거죠^^

  4. 청결원 2018.10.17 07:22 신고

    날씨가 다시 쌀쌀해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오늘 하루도 화이팅 입니다~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5. kangdante 2018.10.17 07:58 신고

    독특한 축제인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축제에 열광하는군요..
    낀제축제 잘 보고 갑니다.. ^^

    • Anchou 2018.10.18 06:24 신고

      그쵸?
      태국 사람들도 이런 축제 즐기는걸 좋아해서인지
      축제기간이 지난 오늘 새벽까지도
      아주 시끌시끌하네요^^;

  6. 휴식같은 친구 2018.10.17 14:07 신고

    태국에도 도교를 믿는 국민이 제법 되는가 봅니다.
    아시아권에서는 중국의 흔적을 어디서든 볼 수 있는 것 같아요.
    바야흐로 한국이나 외국에도 축제의 계절인가 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Anchou 2018.10.18 06:28 신고

      그런가봐요. ㅎㅎ
      여기저기 축제가 많은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도 다채로운 행사가 많이 생겨서
      잘 챙겨다니면 다른 나라 축제가 부럽지 않아보여요.^^

  7. _Chemie_ 2018.10.18 05:09 신고

    오 이거 여행객들에게도 아주 좋은 정보네요.
    쏭크란에 대해서는 들어봤는데 낀제 축제라는 건 또 처음 봤어요.
    인파들이 정말 대단하네요!
    태국에도 중국에서 영향을 받은 축제가 있다는 사실도 새로워요!ㅋㅋ

    • Anchou 2018.10.18 06:36 신고

      푸켓에서는 쏭크란 만큼이나 큰 축제 중 하나랍니다. ㅎㅎ
      특히 푸켓 토착민 중 대부분은 남중국에서 넘어온 사람들이래요. 여기 주석을 캐내는 광산도 유명하고 정실론이라는 무역항이 유명해서 다들 돈벌러 몰려온 것 같아요. ㅋ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