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 먼지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by Anchou 2018. 1. 31.


문득 떠오르는 옛 기억이 나를 괴롭힐 때면

미련없이 사그라지는 그림자이고 싶다.

언제쯤이면 모든 시간에 초연해질까.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8) 2018.01.31
오늘을 사는 모순  (4) 2017.12.19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