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 먼지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by Anchou 2018. 7. 23.


죽을 힘을 다해 노를 저어도

들판에 멈춘 배 위에서는

팔만 아프지.


이제야 보인다. 배가 어디에 있었는지.

배를 끌어 바다로 가야하나.

우사인볼트가 되어 잃어버린 시간을 내달려야하나.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멘탈의 가출 사건  (7) 2018.08.23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불완전한 나의 30대  (18) 2018.04.28
편지  (4) 2018.03.22
아주아주 가끔 드는 생각  (8) 2018.01.31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