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따뜻한 이야기

유기견 '토리'의 견생역전! 퍼스트 도그 되다

by Anchou 2017. 7. 28.


2015년 10월 경기도 남양주시, 주인 할아버지의 학대로 죽어가던 친구 옆에서 떨고 있던 강아지 토리는

60Cm의 짧은 끈으로 폐가에 묶여 제대로 움직일 수 조차 없는 상황에서 

썩은 음식물로 연명하다가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보호소에서는 밤톨처럼 귀엽다 해서 '토리'라는 새 이름을 지어줬지만 

검은색 털의 믹스견을 입양하겠다는 사람은 없었지요.

그랬던 토리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입양되었다는 소식입니다.

대선 선거운동 당시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철학과 소신에서

토리를 입양하겠다"고 이야기 했었는데요.

입양절차를 밟느라 대선이 끝난지 두 달이 넘은 어제 26일에서야 청와대에 온 토리는

드디어 문 대통령의 품에 안기게 되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이 관저 앞에서 동물권단체 '케어(Care)'의 박소연 대표 등을 만나

유기견 '토리'를 건네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4살로 추정되는 토리는 유기견으로 

유기묘였던 문 대통령의 '찡찡이'에 이어서

유기견이 청와대의 '퍼스트 도그'가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왼쪽 사진 : 구조 전 토리 / 오른쪽 사진 : 입양 당일 토리>


경남 양산 자택에서 데려온 풍산개 '마루', 유기묘였던 '찡찡이'와 지내고 있는 문 대통령은 토리를 안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1000만 명을 넘어선 만큼 사람과 반려동물이 공존하며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 

해마다 100만 마리 정도가 새 주인을 찾아가는데 그 중 30만 마리가 버려지는 것이 현실이다. 

이제는 유기동물도 사회 전체가 돌봐주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2012년 18대 대선 후보 시정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의 찬조연설을 통해

 양산 자택에서 유기묘 '찡찡이'를 기르는 사연을 전해졌었죠.

매일 찡찡이가 문 대통령을 위해 쥐를 잡아와 마루에 놓아두었다고 해요.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유기견을 입양함(청와대에 들임)으로써 

반려동물 시장이 거대해짐에 따라 발생하는 여러가지 사회 문제와 정책 등에 다시 한 번 관심을 쏟게 될 수 있을지

희망을 가져봅니다.

(대통령님, 반려동물 관련 공약도 꼭 이행해 주셔서 동물들도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주시길 바랍니다.^^)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