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 먼지

사랑의 형태_01

by Anchou 2018. 10. 18.


검은 습기를 가득 먹어 언제 썩을지 모르는 씨앗이 하나.

너는 그런 나를 포기하지 않고 싹을 틔워주었지.

이제

나도 그런 너를 위해 꽃이 되어보련다.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방문자수 7천명 넘은 날 : 저도 인증해 봄  (22) 2020.04.25
나는 그릇이 없다  (8) 2020.03.20
사랑의 형태_01  (12) 2018.10.18
멘탈의 가출 사건  (7) 2018.08.23
나침반이 의미 없어지는 순간  (8) 2018.08.20
6년간 열심히 노를 저었다  (4) 2018.07.23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