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TV+영화 이야기

상상에 따라 내용이 바뀌는 스릴러 공포 영화 : 인비저블맨

by Anchou 2020. 3. 27.

오랜만에 꽤 여운이 남는(?) 스릴러 공포 영화를 봤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장르라면서 같이 보자고 추천해준 공포 영화...이지만 스릴러에 더 가까운 스릴러 공포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인비저블맨.

두려움의 대상이었던 존재가 실체 없는 공포로 다가올 때에 느끼는 극한의 감정을 잘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설마했던 공포의 대상이 실존해 있었고 나를 세상으로부터 고립시키고 일상에 파고들어 더 이상 떨어질 수 없는 나락으로 던져버리려는 상황. 주인공인 '시(세실리아)'. 그녀는 자신과 연인이었던 애드리안에게서 도방쳐 지인의 집에 숨어 지내다가 어느날 애드리안의 자살 소식을 듣게 되고 애드리안의 동생이자 변호사인 톰을 통해 상속 내용을 전달받게 됩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주변에 시를 곤경에 빠뜨리는 일들이 생기게 되면서 시는 직감적으로 애드리안이 죽지 않았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녀는 주변 사람들에게 애드리안이 살아있다고 이야기하지만 오히려 그녀는 다시 또 곤경에 빠지며 정신병원에까지 수감되는데요.

아무도 의지할 수 없게된 시는 기회를 틈타 결국 정신병원을 탈출하게 되고 애드리안이 살아있다는 것도 증명하게 됩니다.

그 사이에 동생인 톰 또한 이 사건들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도 말이죠.

결말과 더 자세한 내용은 아직 이 영화가 상영중이기 때문에 스포일하지 않겠습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영화를 본 후에 개인마다 상상에 따라서 시나리오를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많이 남겨두었다는 겁니다.

신랑과 저도 영화를 다 보고나서 서로 어떻게 봤는지, 그리고 숨겨진 이야기는 어떤 것이었을지에 대해 한참 이야기했답니다. 신랑은 몇몇 장면의 연출이 아쉽다는 평이 있었고 저는 그 덕에 전혀 다른 시점으로 영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거기에 주인공 세실리아역을 맡은 엘리자베스 모스의 감정 연기가 영화의 긴장감을 더해주어서 시간 가는줄 모르고 재밌게 봤습니다. 그리고 시나리오가 좋으면 저예산 영화라도 블록버스터보다 훨씬 완성도 있는 영화를 만들 수 있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었네요. 지금 극장가는 불황이라지만 요즘은 인터넷으로 유료 다운로드를 받아 영화를 즐길 수도 있으니 그나마 위안이 됩니다. ㅎ

스릴러 장르를 좋아하시거나 영화 관람 후에 토론(?)하시는걸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이 영화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아참! 여기에 애드리안 역을 맡은 올리버 잭슨 코헨이라는 배우가 딱 저희 집 라인에 사는 청년이랑 똑 닮아서 깜짝 놀랐어요! ㅋㅋ

댓글14

  • Deborah 2020.03.27 04:20 신고

    아 이거 넷 플렉스에 아직 안나왔죠? ㅠㅠ
    전 좀 기다렸다 봐야겟네요.
    아주 잘 만들었다는 이야기 들었습니다
    호평이 자자한 영화네요
    그리고 부군 되시는 분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참 보기 좋아요
    부부간에 대화가 줄어드는 요즘인데
    이렇게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 참된
    축복의 인연이네요
    ㅎㅎㅎ 참 우리 님이 짝사랑해서
    결혼으로 꼴인 했어도 이렇게
    두분은 천생연분으로 정말 잘 어울리는 한쌍이네요.
    요즘 전 남편님하고 마스크 문제로 이야기를 하는데도
    대화가 안되요. 마스크도 안쓰고. ㅠㅠ
    답글

    • Anchou 2020.03.27 18:24 신고

      이게 넷플릭스에 풀릴지는 아직 모르겠어요.
      시청자에게 생각할 여지를 다른 영화들보다
      훨씬 많이 줬다는 점에 가장 큰 점수를 주고싶어요.^^
      그나저나 남편분께서 마스크를 쓰시면 좋을텐데
      걱정입니다.
      여기도 특히나 미국분들이 플루로 사망하는 사람이 몇만명인데 록다운 시킨건 너무 호들갑이라는 의견이 의외로 많더라구요.
      사람마다 의견은 다를 수 있으니까 강요할 수는 없는 일이지만 데보라님 몸이 약하시다니 걱정되는건 어쩔 수 없나봐요. ㅠㅠ

  • 대충 느낌상 애드리언이 자살을 가장한 후 상속을 통해 시의 위치 확인. 보이지 않는 존재에 의한 공포스런 괴롭힘 시작. 그럴 것 같아요.
    시와 같은 상황이면 정말 미칠 거예요. 누구하나 믿어주지도 않고. ㅠㅠ
    저는 간이 작아서 스릴러를 잘 못 봐요. 남편보고 보라고 하고 이야기 전해달라고 해야겠어요. ^^*
    답글

    • Anchou 2020.03.27 18:28 신고

      맞아요! 딱 그런 내용이라 시가 미치지 않고서는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리는데
      그 연기를 아주 기가 막히게 하더라구요!
      애리놀다님께서 스릴러를 잘 못보시는줄 몰랐네요. 저는 공포물이랑 스릴러를 가장 좋아한답니다. ㅎㅎㅎ;

  • 이제 개봉한 영화인가봐요.
    재밌겠는데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Anchou 2020.03.27 18:32 신고

      2월말에 개봉해서 아직도 상영중인가 보더라구요.
      우리나라 관객수 1위라는데 1위 치고는 정말 저조한 수라고 하더라구요. 영화계도 많이 어려운가봐요. ㅠㅠ

  • Love연 2020.03.27 11:15 신고

    저도 이거 봤어요!!!
    전 공포영화는 못보는데..
    귀신 안나오는 스릴러는 잘 봐서 재밋게봤어요ㅎㅎ
    답글

  • 모피우스 2020.03.27 11:32 신고

    어제 저녁 먹을 때 티비에서 광고하는 것 봤습니다.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멋진 리뷰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Anchou 2020.03.27 18:36 신고

      성공한 저예산 영화라고 하더라구요.
      나중에 기회가 되시면 한 번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ㅎㅎ

  • 작은흐름 2020.03.27 15:56 신고

    무..무서울 것 같습니다!
    답글

  • 계리직 2020.03.27 17:38 신고

    오 이거 봐봐야 될거같아요~
    좋은 추천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