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 먼지

안녕,

by Anchou 2020. 5. 12.

소중했던 시간들에게 안녕,

그리고 다가올 시간들에게 안녕,

 

언젠가 지금의 다짐을 잊고 타인의 시선에 흔들릴지 모를 나 스스로에게 말해주고 싶다.

늘 즐거운 인생도 마찬가지로 늘 힘든 인생도 없다고.

굴곡을 담담히 겪어내고 모든 감정을 순리대로 흘려보내다 보면 단단한 삶이 완성된다고 말이다.

뭐든 피하지 말고 성실하게 부딪히자.

깨지면 붙이고 붙으면 또 감사하면 되지.

온전히 나의 시계에 집중하자.

1시여도 10시여도 괜찮아. 멈추지만 않으면 잘 돌고 있는거니까.

'새벽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나의 푸켓  (15) 2020.06.03
한 달도 안되서 방문자가 또 터졌어요!  (23) 2020.05.19
안녕,  (16) 2020.05.12
하루 방문자수 7천명 넘은 날 : 저도 인증해 봄  (22) 2020.04.25
나는 그릇이 없다  (8) 2020.03.20
사랑의 형태_01  (12) 2018.10.18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