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 생활/Phuket

두리안의 계절은 어김없이 돌아오는구나!

by Anchou 2020. 5. 20.

어김없이 돌아오는 계절.

동남아는 일년 내내 여름이라고 알고 있지만 뎃츠 노노노!

그 안에서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존재합니다. 혹자는 덜 더운 여름, 그저그런 여름, 아주 더운 여름, 미친듯 더운 여름 등으로 구분하기도 하더라구요. ㅋㅋㅋ

두리안은 매년 6월경부터 8월초까지가 제철입니다.

올해는 조금 더 이르게 두리안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에 태국의 두리안은 대부분 중국으로 수출되는 바람에 가뜩이나 비싼 과일을 더 비싸게 구입할 수밖에 없었답니다. 그런데 이제 수출길이 막혀서 그런지 확실히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해 여러곳에서 손쉽게 두리안을 구입할 수 있게 되었어요.

현재 푸켓에서 통두리안(무언텅 기준)의 로컬 가격은 대략 1kg당 130~160밧입니다. 아마도 6~7월경이 되면 가격은 더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보다 킬로그램당 20~30밧 정도 떨어진 가격입니다. 제철에 두리안을 달고 사는 저희 부부 입장에서는 너무나 희소식이죠!

현재 저희부부는 차가 없기 때문에 ㅋㅋ 집에 있는 스쿠터를 타고 두리안을 사러 나왔어요. 역시 포커스는 안드로메다로 가버렸군요. ㅎㅎㅎ

저희가 가는 단골 가게가 따로 있는데 그곳이 아직 영업을 하지 않고 있어서 집 근처에 있는 트럭 상점으로 향했습니다.

요기는 무언텅이라는 종류만 판매가는 트럭 상점이에요.

예전에 두리안의 종류에 대한 포스팅을 해드린 적이 있는데 많은 종류가 있지만 가장 대중적인 종류는 무언텅 / 찬니 / 깐야오 이렇게 3가지가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무언텅은 향이 가장 부드러우면서 과육이 풍부해 마켓이나 여행객을 상대로 하는 과일가게에서 주로 취급하는 품종이에요. 두리안을 접하는 초보자용 품종이랄까요? ㅋㅋㅋ

저는 찐한 맛의 찬니나 깐야오도 좋아하지만 신랑은 무언텅을 가장 좋아라합니다.

오늘 저희가 간 곳은 1kg에 160밧인 곳이지만 킬로당 150밧으로 흥정 성공!

작은 사이즈의 두리안을 2통 골랐어요.

우리나라 수박 트럭에서 수박을 삼각형으로 잘라서 맛보여주듯이 이렇게 통으로 파는 두리안 트럭에서는 두리안 껍질을 '시옷'자로 살짝 잘라서 과육 상태를 확인시켜줍니다. 물론 불친절한 곳에서는 저희가 외국인이라 잘 모르는줄 알고 기존에 다른 현지인들이 퇴짜를 놨던 두리안을 꺼내어 보여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요기 주인 아저씨는 프로페셔널하게 저희가 원하는 정도로 익은 상태의 두리안을 한 방에 골라서 보여주셨습니다.

짜잔!

사진찍으라고 예쁘게 잘라주셨어요. ㅋㅋㅋ

요만한 두리안은 약 1.5kg 정도에요. 큰 사이즈는 3~4킬로그램이 넘는 것들이 보통입니다.

이렇게 예쁘게 알맹이 하나씩 발라서 봉지에 싸주는데요. 상태가 아주 최상입니다. 먹으라고 하나 따로 주셨어요. ㅋㅋㅋ

하나씩 빠르게 쌓여가는 두리안. ㅎㅎㅎ

우리나라에서 수박을 고를 때와 마찬가지로 두리안도 뽑기를 잘해야 하는 맛(?)이 있습니다. 막상 같은 2킬로그램짜리 두리안을 선택해도 운이 좋으면 알맹이가 한가득이고 운이 나쁘면 알맹이보다 껍질로 버리는게 훨씬 많은 경우도 있어요. 그래서 나름의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요게 450밧 정도 되는 양. 꽤 많이 나온 편이에요! 성공! ㅋㅋㅋ

이 정도 양은 저와 신랑, 그리고 달둥이가 한 번에 클리어하기 때문에 저희 가족에겐 1회분이에요. 먹고 있으면서도 줄어들고 있다는게 슬퍼지는 과일이죠. ㅎㅎㅎ

그런데 위로라도 하듯 이웃집에서 두리안 카놈(=간식)을 만들어 왔어요! 저 자스민 찰밥을 왼쪽에 있는 코코넛밀크와 두리안을 섞어 만든 소스에 찍어먹는 간식인데요. '카오니여우(완)마무엉'이라는 코코넛찰밥에 망고를 함께 먹는 간식의 친구 정도 되는 녀석입니다. ㅎㅎ

요즘 다들 집에 있는 시간들이 많으니까 집밥을 잘 해먹지 않는 태국에서도 이런저런 홈메이드 쿠킹을 해서 이웃간에 나누는 일이 잦네요. 오늘 저녁은 다들 어떤 메뉴를 드실 계획인가요?

 

댓글13

  • 귀국하시면 좋아하는 두리안을 못드셔서 어떡하나요?ㅎ
    근데 집에서 먹고나면 냄새는 어떻게 감당하시는지도 궁금하네요.
    답글

    • Anchou 2020.05.22 22:26 신고

      그러게요. 태국 대사관 앞에서는 트럭에 팔던데 거기서라도 사먹어야 할까봐요.
      신랑은 두리안향이 좋다고 두리안 껍질 버린 휴지통은 나중에 버리라고 한답니다. ㅎㅎㅎㅎㅎ

  • 타타오(tatao) 2020.05.20 20:42 신고

    우앙! 두리안 맛있겠어요! 침이 꿀떡 넘어가네요.^^
    답글

  • Anchou님과 남편분 대단하시다~!
    두분 두리안을 정말 좋아하시나 봐요. 보통은 어려워서 접근하기도 힘들어 하는데.
    거기에 달둥이도 잘 먹는군요. 식구들 사랑을 완전 한몸에 받는 과일이네요.
    오늘 울집은 매콤한 칠리 만들어서 먹을 거예요. ^^*
    답글

    • Anchou 2020.05.22 22:40 신고

      두리안이 호불호가 좀 갈리죠! ㅎㅎㅎ
      저희는 고유의 향을 가진 음식들에 강한 편이라서
      두리안 너~무나 좋아해요!
      달둥이도 애기때부터 먹이다 보니까 지금은 산책 나가서 누구네집 쓰레기통에 두리안 껍데기 향을 맡으면 발걸음을 멈추고 엄청 킁킁거린답니다.
      애리놀라님 댁에 매콤한 칠리 뭐 드셨는지 저도 구경가야겠어요!

  • 계리직 2020.05.21 08:15 신고

    아이구야~ 오늘 저녁 어떤 메뉴를 드실 계획이냐고 물어보시면 저는 오늘 음.... 김치찌개가 먹고 싶네요 ㅎㅎㅎ
    두리안 말로는 들어보고 티비에서도 가끔 봤는데 이렇게 자세하게는 본적이 없네요 ㅎㅎㅎ
    두리안이 6월이면 가격이 내려가는군요!!
    오늘 정말 몰랐던거 많이 알고 갑니다.~
    답글

    • Anchou 2020.05.22 22:45 신고

      저는 김치찌개랑 김치볶음밥 너~무 좋아하는데
      신랑은 그저그런 반응이라 김볶은 저혼자 먹거나 자주 못해먹게 되더라구요. ㅠ0ㅠ
      6월부터는 두리안철인데 다행이 요건 저희 둘다 좋아해서 자주 먹고 있답니다.^^

  • 재미박스 2020.05.21 19:04 신고

    태국에 가보고 싶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히 보고 갑니다!
    답글

    • Anchou 2020.05.22 22:52 신고

      태국은 6월부터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는 지역에 한해 국내 여행을 재개한다고 해요.
      나중에 백신 개발되면 한 번 여행해보시는 것도 좋겠어요.^^

  • Deborah 2020.05.22 23:51 신고

    두리안은 냄새가 아주 심하던데요? 저번에 한번 시험삼아 먹어 보기는 했는데요. 좀 적응이 필요했어요 ㅠㅠ
    답글

    • Anchou 2020.05.25 16:40 신고

      ㅎㅎㅎ
      저도 시댁 가서 인도네시아 두리안 먹어봤는데
      태국이랑 맛이 다르더라구요!
      두리안은 태국 두리안이 제일 맛있대요! 나중에 원산지 꼭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