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 생활/Phuket

푸켓에 오픈한 아담한 한국음식점, 소담

by Anchou 2017. 10. 26.


얼마전 푸켓에 새로운 한국 음식점이 생겼더라구요.

바깥에서 지나치며 본 비주얼이 너무 작기도 하고 왠지 별로일 것 같아서 안가고 있었는데

지인분이 이곳에서 간자장을 사다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 간자장은 생양파 씹히는 식감 때문에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오우! 의외로 맛있더라구요.

면이 우리나라 중국집에서 사용하는 쫄깃한 면이 아닌 태국스타일의 뚝뚝 끊어지는 면이라 좀 아쉬웠지만

자장 양념이 그뤠잇!

개인적인 판단이지만 푸켓에 맛있는 치킨집이나 중국음식점이 없었습니다.

파는 곳은 몇 군데 있는데 모두 실망스러운 기억 뿐이라 항상 치킨과 자장면, 탕수육은 맘 한 켠에 두고 그리워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자장면이나 자장밥은 소담으로 가면 되겠다는 사막에 작은 오아시스를 발견한 기분이었어요.


그래서 다음날 바로 직접 식당에 방문해봤습니다.

으하하!!! 다른 메뉴들도 먹어봐야 하니까요!!!



오픈한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손님이 없습니다.

그런데!!!

냄 to the 새!!! 헐!!!

PC방인줄!!! 담배냄새가 보통 나는게 아니에요.;;;

전 비흡연자이기에 많은 실망을 하게되었답니다.

다시 나갈까 하다가 저녁 늦은 시간이라 다른 곳에서 먹기도 뭐해서 일단 착석.

매장은 밖에서 보는 것보다 복층이라 그런지 넓어보였어요.

냄새만 아니면 깨끗하구요.



원래 짜장면은 150바트(한화 약 5,000원)인데 매주 수요일 점심시간에는 99바트(한화 약 3,300원)로 할인을 해주고 있습니다.

배달도 가능하구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밤 11시까지 꽤 길게 합니다.

오늘 우리는 400바트짜리 매운갈비찜과 150바트짜리 칼국수를 시켰습니다.

어제 먹었던 간짜장의 면 퀄리티로 봐서는 칼국수 면도 왠지 불안불안했지만 뭐든지 try해봐야죠! ㅎㅎㅎ



밑반찬, 아주 정갈합니다. 맛도 좋았어요. 마치 우리나라 백반집에 온듯한 기분입니다.

특히나 서빙해주는 태국 남직원이 어찌나 조심스럽게 가져다주던지 저절로 "컵쿤카~"라고 말하게 되더라구요. 헤헷!



두둥~

먼저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밥도 주네요. 그런데!!! 칼국수의 생명은 면발인데 우려하던 퀄리티입니다. ㅠㅠ 힝...

미끄덩하면서 뚝뚝 끊어지는 면발이에요.

다음엔 먹지 말아야 할듯...칼국수 좋아하는데 상당히 아쉽습니다.



바지락도 적어서 이 국물엔 잔치국수 면이 더 어울릴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넌 아웃!



다음 등장한 매운 갈비찜입니다.

읭?! 서빙되어 나오는 갈비찜은 매운 갈비찜이 아니네요.



이렇게 고춧가루가 따로 나옵니다.

이걸 섞어서 매운 갈비찜으로 변신시키라는 의도인듯.

일단 모조리 섞어섞어~!!!



결론은 매운 갈비찜인데 하나도 안맵습니다. 왠지 모를 당황스러움.

어린아이들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매워요. 아, 난 왜 슬프지...?

하지만 고기는 진~~~짜 부드럽습니다.

마치 엄마가 압력밥솥에 고기를 쪄주신듯 부들부들.

그리고 감자, 너란 녀석!!! 포실포실하면서 양념이 잘 베어있어서 다 먹어버렸네요. ㅎㅎㅎ

맵진 않지만 그래도 하나하나 신경쓴 것 같았어요. 이건 올클리어!


메뉴판을 보니 비빔국수부터 제육볶음, 순두부찌개, 라면, 김밥, 떡만둣국 등의 한식+분식과 기본적인 중화요리인 짜장면, 간짜장, 짬뽕밥, 잡채밥, 탕수육 등 많은 메뉴를 판매하고 있어요. 고로 웬만한 메뉴들은 다 한 번씩 시식해주러 와봐야겠습니다.

더 방문해봐야 알겠지만 일단 칼국수는 좀 아닌듯 하고... 고기를 다루는 솜씨를 봐서는 고기가 들어간 메뉴를 잘하실 것 같아요.


푸켓에 여행 오셔서 태국 음식을 많이 드시고 가는게 가장 좋겠지만

혹여라도 강한 향신료 때문에 입에 맞지 않으시는 분들은 소담에서 해결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위치는 Chaofa 혼다매장 삼거리 건너편에 있습니다.

구글맵에 '사우스타이(south thai)'나 '푸켓한인회'를 검색하셔서 오시면 맞은편에 위치해 있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