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 생활/태국에서 하는 요리5

압력밥솥으로 쫀득한 구운계란 만들기 오랜만입니다. 비자와 집 문제로 여기저기 뛰어 다니느라 일이 참 많았습니다. 그러다가 제 업무도 밀려버리는 바람에 악순환이 계속 이어졌네요. 그래서 약 한 달 전에 찍어두었던 사진들을 이제야 하나씩 포스팅해봅니다. 오랜만에 티스토리 들어와서 글을 쓰니 새롭게 바뀐 글쓰기 페이지가 네이버스럽게 바뀌었네요. 개인적으로 저는 전에 쓰던 글쓰기 모드가 더 편합니다. 이건 사진 정렬하기도 힘들고... 사진 다음에 글쓰기 커서를 두면 사진 설명하는 커서와 자꾸 겹쳐서 뜨는 바람에 좀 불편합니다. 그건 그렇고... 오늘 포스팅할 내용은 바로 압력밥솥으로 쫀득한 구운계란 만들기 되겠습니다. 전기밥솥으로 몇 번 하다보면 내솥의 코팅이 벗겨진다는 분들이 많아서 겁나서 못해먹고 있다가 압력밥솥으로도 가능하다는 시어머님의 말.. 2019.03.30
우리 부부가 노란 옥수수를 쪄먹는 방법 저는 찰옥수수를 더 좋아하는데 신랑은 노란 옥수수를 더 좋아해서 언제나 우선순위는 노란 옥수수에요. 태국에도 찰옥수수를 팔긴 하지만 저는 어떤 종류의 옥수수든 다 좋아하긴 하거든요. ㅎㅎ 태국도 여름에 옥수수가 집중적으로 나오는 시기입니다. 평소에도 팔긴 하지만 여름이 제철이에요. 이때가 조금 더 저렴하죠. 센탄(센트럴 페스티벌) 1층에 위치한 마트에서 2개 들이 옥수수 한 팩을 업어왔습니다. 마크로(makro)에서 더 저렴이로 살 수 있었는데 사가지고 나오는 길에 계산대에서 바코드를 안찍어왔다고 계산원이 다시 야채코너 가서 바코드를 찍어오라는걸 귀찮아서 그냥 옥수수는 빼달라고 하고 안사버렸어요. ㅋㅋ 입 짧은 신랑이랑 간식으로 먹을거라 어차피 소량이니 센탄에서 사자고 해서 업어온 녀석. 왜 윗 꽁다리를.. 2018.08.30
맛없는 무 살려내는 매콤새콤 초간단 무생채 만들기 태국에서는 김치가 비싸기도 하고 담그기엔 배추가 너무 비리비리합니다. 속이 비었다고 하죠? 물론 무도 별반 상태가 다르지 않습니다.. 단맛이 거의 없고 밍숭맹숭하거나 매운 맛밖에 나질 않아요. 단단하지도 않고 쉽게 무릅니다. 그래서 한동안 김치도 종갓집 팩 김치를 사다먹거나 그마저도 없는 경우가 더 많았고 무는 아예 잘 사지도 않았었어요. 그러다가 김치가 너무 고픈데 500그램에 만원 정도 하는 가격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 무를 가지고 생채라도 해먹자 싶어서 대용으로 만들어주기 시작했어요. 지금은 신랑이 가장 좋아하는 반찬 중 하나가 되었답니다. 맛없는 태국 무로 만들어도 성공하는 무생채 만들기 알려드릴게요. 조리 시간 : 약 15-20분재료 : 무 반토막, 대파 또는 쪽파 반 줌, 다진마늘.. 2018.08.20
칼칼하고 시원한 해물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 거의 일주일만에 포스팅을 하네요.지난 며칠간 쉬지 않고 열일모드로 일만 하느라 잠 잘 시간도 모자랐거든요. ㅠㅠ 오늘은 칼칼하고 시원한 해물 순두부찌개를 아주 후다닥 끓이는 법입니다.대부분은 돼지고기를 넣고 하는 순두부찌개인데 집에 돼지고기가 똑 떨어졌더라구요. 그래서 해물 순두부찌개로 결정! 순두부 한팩,새우, 바지락 등의 냉장고 속 해물들,양파1/2개, 채썬 파 한줌, 다진 마늘 1숟가락, 청양고추(없어도 됨), 김치 송송 반줌,다시마 2~3장,고춧가루 2숟가락, 참기름 1숟가락, 식용유 2숟가락,계란 1개 1. 다싯물 우리기다시마를 물에 담가 우려놓습니다.다른 재료들을 손질하는 동안 다 우러나니까 미리 우릴 필요는 없어요. 2. 재료 손질채썬 대파의 반은 그대로 넣을거구요. 나머지 반은 다져줍니다... 2018.04.06